불가능을 상상하라!

Horizon의 목표는 우리의 일상에서 더 이상 떼어놓을 수 없게 된 과학을 대중에 널리 알리는 데 있습니다. 사실 과학은 나날이 전문화되고 있어서 과학 분야 사이의 벽 또한 높아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최신 과학의 성과를 알리는 것은 비단 대중 뿐 만 아니라 동료 과학자들에게도 필요한 일이 되고 있습니다.

과학은 이제 대중과 과학자 자신을 포함한 우리 모두가 공유해야 하는 삶의 지혜가 되었습니다.

Horizon은 최신 과학의 뛰어난 성과들에 관심의 초점을 두고자 합니다. 하지만 기존의 다른 미디어에서 전달하지 않는 깊이와, 학술적인 논문에서 펼치지 못하는 범위에 존재하는, 그런 영역을 탐사해 보고자 합니다.

과학적 성과를 보다 심도있게 다루되, 한 성과가 과학 전반에 주는 파급적인 의미를 살피고, 결국 인류와 자연을 보는 우리의 시각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는지를 고민하겠습니다.

Horizon은 다양한 상상들이 만나는 마당이 되고자 합니다. 과학은 인간의 상상을 씨앗으로 하여 싹을 틔웠습니다. 그렇게 성장해 온 과학은 또한 인간이 상상하는 지평을 더욱 넓혀주었습니다.

과학은 자연을 합리적으로 이해하려는 인간 지성의 활동이었습니다. 과학의 여정에서 숱하게 조우했던 난관을 헤쳐 나오고 불가능을 가능하게 만든 것은, 바로 인간의 상상력이었습니다.

Horizon의 첫걸음을 고등과학원의 주된 연구분야인 수학과 물리학, 그리고 인문학으로 가는 가교가 될 빅히스토리와 함께 시작하려고 합니다.

과학을 스스로 제한하려 하는 것은 아닙니다. 머지않아 모든 과학 분야로 시야를 넓힐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궁극적으로는 우리의 넓혀진 상상력이 만들어 낼 새로운 과학을 조망하려는 소망이 있습니다. 그 길을 집필자와 저희 편집위원들, 그리고 방문자 여러분과 함께 가기를 희망합니다.

Horizon은 고등과학원(KIAS, Korea Institute for Advanced Study)이 발간하는 과학전문 웹진입니다.

MEET OUR TEAM

국형태

편집위원장

복잡계 과학을 연구하는 물리학자.
가천대학교 교수이며, 과학자가 되지는 않더라도 과학자처럼 사고하는 것은 유익하다고 가르치고 있다.
<Horizon>의 편집장을 맡기 전에는, 아태이론물리연구소의 웹진 <크로스로드>와 한국물리학회의 홍보지 <물리학과 첨단기술>의 편집을 했다.
과학 바깥의 사람들과도 과학을 얘기하는 것을 좋아하며, 그들의 시선에서 과학을 생각하는 법을 배우곤 한다. 인간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는데 과학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고 있다.

Homepage

박권

편집위원

응집물질, 특히 다체문제(Many-body problem)에 대해서 연구하고 있는 물리학자.
서울대학교 물리학과에서 학사학위, 뉴욕주립대 스토니부룩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2008년부터 고등과학원 교수로 재임하고 있다.
다체문제의 핵심은 개별 입자의 합으로 설명되지 않는 집단적인 행동이 어떤 시스템에서, 어떻게, 그리고 왜 발생하는 지를 알아내는 것이다. 이 문제가 왜 재미있는지 설명하기 위해서 그는 다음과 같은 3단 논법을 고안했다.
애플 컴퓨터의 스티브 잡스는 “Think different”라고 말했고,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필립 W 앤더슨은“More is different”라고 말했다. 따라서 이제 남은 것은 “Think more”이다.

엄상일

편집위원

이산수학과 그래프이론을 전공하는 수학자.
KAIST 수학과 학부를 졸업한 후 미국 프린스턴대학교에서 2005년에 박사학위를 받았다.
2008년부터 KAIST 수리과학과에서 근무하고 있다. 2012년에 젊은과학자상을 수상하였고 그 전에도 대한수학회 논문상, 포스코청암재단이 선정한 청암과학펠로십을 수상하였다.
KAIST 명강 시리즈로 "세상 모든 비밀을 푸는 수학"이라는 책을 다른 두 명의 저자와 함께 출판하였고, 2016년부터는 수학동아에 "따끈따끈한 수학"이라는 코너를 연재하고 있다.

김서형

편집위원

자연과학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역사학자.
이화여자대학교 사학과에서 미국질병사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인하대학교 프런티어학부대학 인경교양교육연구소 연구원 및 조지형 빅히스토리 협동조합 이사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빌 게이츠의 bgC3와 MOU를 맺고 역사 분석의 대상을 우주의 시작인 빅뱅부터 현재와 미래까지 연결하는 빅히스토리 교육을 수행하고 있으며, 자연과학와 인문학을 브릿징하는 저서들을 출간하고 있다.

Homepage

국형태

편집위원장

복잡계 과학을 연구하는 물리학자.
가천대학교 교수이며, 과학자가 되지는 않더라도 과학자처럼 사고하는 것은 유익하다고 가르치고 있다.
<Horizon>의 편집장을 맡기 전에는, 아태이론물리연구소의 웹진 <크로스로드>와 한국물리학회의 홍보지 <물리학과 첨단기술>의 편집을 했다.
과학 바깥의 사람들과도 과학을 얘기하는 것을 좋아하며, 그들의 시선에서 과학을 생각하는 법을 배우곤 한다. 인간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는데 과학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고 있다.

Homepage

박권

편집위원

응집물질, 특히 다체문제(Many-body problem)에 대해서 연구하고 있는 물리학자.
서울대학교 물리학과에서 학사학위, 뉴욕주립대 스토니부룩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2008년부터 고등과학원 교수로 재임하고 있다.
다체문제의 핵심은 개별 입자의 합으로 설명되지 않는 집단적인 행동이 어떤 시스템에서, 어떻게, 그리고 왜 발생하는 지를 알아내는 것이다. 이 문제가 왜 재미있는지 설명하기 위해서 그는 다음과 같은 3단 논법을 고안했다.
애플 컴퓨터의 스티브 잡스는 “Think different”라고 말했고,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필립 W 앤더슨은“More is different”라고 말했다. 따라서 이제 남은 것은 “Think more”이다.

Homepage

엄상일

편집위원

이산수학과 그래프이론을 전공하는 수학자.
KAIST 수학과 학부를 졸업한 후 미국 프린스턴대학교에서 2005년에 박사학위를 받았다.
2008년부터 KAIST 수리과학과에서 근무하고 있다. 2012년에 젊은과학자상을 수상하였고 그 전에도 대한수학회 논문상, 포스코청암재단이 선정한 청암과학펠로십을 수상하였다.
KAIST 명강 시리즈로 "세상 모든 비밀을 푸는 수학"이라는 책을 다른 두 명의 저자와 함께 출판하였고, 2016년부터는 수학동아에 "따끈따끈한 수학"이라는 코너를 연재하고 있다.

Homepage

김서형

편집위원

자연과학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역사학자.
이화여자대학교 사학과에서 미국질병사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인하대학교 프런티어학부대학 인경교양교육연구소 연구원 및 조지형 빅히스토리 협동조합 이사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빌 게이츠의 bgC3와 MOU를 맺고 역사 분석의 대상을 우주의 시작인 빅뱅부터 현재와 미래까지 연결하는 빅히스토리 교육을 수행하고 있으며, 자연과학와 인문학을 브릿징하는 저서들을 출간하고 있다.

Homepage